‘부코페’, 웃음 파도가 밀려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사)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사진제공=(사)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제 5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이 지난 2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축제의 막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개그맨을 비롯해 세계 각국 미국, 호주, 캐나다, 스위스, 일본 등 전 세계를 대표하는 코미디언이 참석해 축제의 성공을 기원했다.

블루카펫에는 서병수, 이진복 공동조직위원장, 김준호 집행위원장과 이번 페스티벌의 공연 중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화가 the 필요해’의 김대희, 신봉선, 장동민이 나섰다. ‘부코페’만을 위한 ‘나래바’를 보여준 박나래, ‘맛있는 녀석들’의 김준현, 김민경, 유민상, 문세윤도 힘을 보탰다. 또 꼼빠냐 바칼라, 벙크 퍼펫, 마리오 퀸 서커스, 페니 그린홀 등 해외 개그맨들과 국내 예능계를 책임지고 있는 100여 명의 개그맨들이 참석해 블루카펫을 시원하게 물들였다.

개막식은 웃음뿐만 아니라 감동과 의미를 전하는 만큼 성황봉송의 마지막 주자도 특별했다. ‘부코페’를 응원하는 개그맨들의 릴레이 ‘볼 때만 성화 봉송’은 틴틴 파이브의 이동우가 마지막 주자를 맡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서병수, 이진복 공동조직위원장과 김준호 집행위원장의 축제 개회선언과 동시에 개그맨들과 개막식을 찾아준 관객들의 환호 속에 축제의 성대한 막을 올렸다.

‘갈라쇼’는 판토마임 듀오 가마루쵸바, 페니그린홀, 마리오 퀸 서커스, 벙크 퍼펫 등 해외 공연 4팀이 국적과 장르를 뛰어넘는 공연과 최근 다시 돌아온 ‘대화가 the 필요해’의 현실 공감 코미디가 마련돼 축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따르릉’으로 대세 행보를 걷고 있는 방송인 김영철과 믿고 듣는 걸그룹 마마무가 축하 공연을 꾸몄다. 박나래가 디제이로 변신, 디제잉쇼로 갈라쇼의 대미를 장식했다.

‘부코페’는 큰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오는 9월  3일까지 영화의 전당과 해운대그랜드호텔,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부산디자인센터, 경남정보대학교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 등에서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