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동심으로 돌아간 의좋은 득량도 4형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의 이서진, 에릭, 윤균상과 두 번째 게스트 이제훈이 의좋은 득량도 사형제로 거듭났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이제훈의 적응기가 담겼다.

이제훈은 이서진, 에릭, 윤균상 삼형제의 짧은 환영을 받은 뒤 적응할 틈도 없이 직접 가져온 땅콩을 까는 임무를 받았다. 그는 땅콩 까기부터 설거지까지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런 이제훈에게 삼 형제는 점차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목장 일까지 모두 마친 이제훈과 이서진, 에릭, 윤균상은 득량도 앞바다로 나갔다. 물놀이를 즐기며 동심으로 돌아가 아이들처럼 좋아하는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지어질 정도였다. 물놀이에서 돌아올 즈음 이제훈은 어느덧 득량도에 완벽히 적응, 네 사람은 더없이 친해졌다.

물놀이에서 돌아온 이제훈과 하루 일과의 마지막인 저녁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도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삼겹살과 동네 주민에게 받은 개불을 어설프지만 열심히 굽는 모습은 보는 사람에게 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특히 에릭이 불고기 양념을 버무리고 이서진, 윤균상, 이제훈이 모여 앉아 콩나물을 다듬으며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부분은 최고 시청률 1분을 기록했다. 이제훈은 식사를 하며 “하루 피로가 싹 가신다. 음식점에서 파는 음식 같다”고 감탄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8.7%, 순간 최고 시청률 11.7%로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