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청춘시대2’, 시청률 2.2% 기록..유쾌한 출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가 지난 25일 유쾌한 출발을 알렸다. 첫 방송 시청률은 2.2%(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지난해 방송된 ‘청춘시대1’의 첫 회 시청률인 1.4%를 뛰어넘었고, 자체 최고 시청률인 2.51%에 근접한 수치를 보였다.

‘청춘시대2’ 첫 회에서는 한층 성숙하게 다시 만난 윤진명(한예리), 정예은(한승연), 송지원(박은빈), 강이나(류화영), 유은재(지우)의 모습을 담았다. 여전한 다섯 하우스 메이트의 호흡뿐만 아니라 다채로워진 이야기는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예은, 지원, 이나, 은재는 중국 여행에서 3개월 만에 돌아오는 진명을 맞이하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다. 이나는 새 차를 자랑하며 자신 있게 운전석에 올랐지만, 좌회전조차 쉽지 않은 심각한 초보운전자였다. 차선 변경에 실패하자 창밖으로 몸을 내밀어 뒤에 오는 운전자에게 사정하는 은재와 톨게이트를 지나친 이나가 통행료를 내기 위해 차에서 내리자,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은 차가 출발해버리는 장면은 큰 웃음을 유발했다.

위험천만한 상황에 한껏 예민해졌다. 지원은 뒷좌석 가운데 자리에 앉지 않은 막내 은재가, 은재는 자신의 말을 끊는 예은이, 예은은 운전이 서툴러 화장실도 못 가게 하는 이나가, 이나는 조수석에서 혼자만 귤을 까먹는 진명이, 열쇠고리를 선물로 준비한 진명은 “(선물이) 설마 열쇠고리는 아니겠지?”라며 콕 집은 지원이 불만이었다. 속으로만 쌓아둘 뿐 어느 누구도 직접 얘기하진 않았다.

설상가상 휴대전화가 방전돼 길을 잃었다. 이들은 산 속 펜션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지만, 즐겁게 보냈다. 벨에포크로 돌아와 진명의 귀국 환영식과 동시에 이나와 이별했다. 모이기만 하면 에피소드가 끊이지 않는, 눈물과 웃음이 공존한 환영과 이별이었다. 이나가 떠난 10개월 후, 새로운 하우스 메이트 조은(최아라)이 주소가 적힌 종이를 들고 벨에포크의 초인종을 누르며 ‘청춘시대2’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