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윤균상, 이제훈 향한 애정..”나의 롤모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균상이 이제훈에게 “내 롤모델”이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새 식구가 된 이제훈의 모습을 담았다.

첫 만남이지만 이서진, 에릭, 윤균상과 잘 어우러진 이제훈. 특히 윤균상은 계속해서 이제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균상은 “과거 인터뷰에서 박해일과 이제훈이 롤모델이라고 밝혔다”고 웃었다. 이제훈은 “고맙다”며 “덕분에 ‘삼시세끼’에 출연한다”고 화답했다.

또 윤균상은 이제훈이 출연한 영화 ‘파수꾼’을 언급하며 존경심을 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