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닭발, ‘몸치’ 숙희 꺾고 4대 우승자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가수’ 속 닭발이 3연승을 달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상한 가수’에서 닭발은 2, 3대에 이어 4대 우승자로 떠올랐다.

닭발에게 도전하는 세 명의 수상한 가수가 등장했다. 앞서 임창정의 ‘내가 저지른 사랑’으로 일등석을 차지했던 석호필은 씨스타의 ‘나혼자’로 무대를 꾸민 몸치에게 패했다. 석호필의 정체는 ‘히든싱어’에서 ‘농부 김범수’로 주목받으며 더 히든이라는 그룹으로 활동해온 철민이었다.

철민을 꺾은 몸치. 몸치는 이어 등장한 번개, 015B의 객원 보컬 이장우를 제치고 닭발에게 도전하는 마지막 수상한 가수로 등극했다. 그러나 닭발의 가창력은 꺾지 못했다. 결국 패하게 된 몸치의 정체는 가수 숙희였다.

당당히 4대 우승자가 된 닭발은 드라마 ‘미생’ OST로 유명한 이승열의 ‘날아’를 불렀다.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판정단은 물론, 복제 가수 홍석천조차 눈물짓게 하며 또 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판정단은 “지난 무대를 뛰어넘는다”며 극찬했고, 닭발은 “태어난 이후로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노래가 싫었고 피했는데 여러분 덕분에 노래를 더 사랑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