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줄 아는 게 없다”…이제훈, 설거지는 야무지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제훈 /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의 말이다.

이제훈은 ‘삼시세끼’의 두 번째 손님으로 나섰다. 오자마자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만든 꽁보리밥과 청국장, 호박전을 먹었다. “이렇게 큰 호박전은 처음 본다”고 연신 감탄했다.

요리, 낚시, 수영을 잘 하냐고 묻는 이서진에게 “못 한다. 할 줄 아는게 없다”고 답했다.

이후 이제훈은 다른 멤버들이 쉬고 있는 동안 설거지를 했다. 그릇을 꼼꼼하게 살피며 집중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제훈은 또 목장을 방문해 새로운 경험을 했고, 멤버들과도 잘 어우러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