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레드카펫보다 블루카펫…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의 정체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코미디언들이 25일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5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블루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코미디언들이 25일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5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블루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원로부터 대세까지…대한민국 코미디언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시작부터 이렇게 웃긴 축제가 있을까. 제5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의 시작을 알린 블루카펫 얘기다.

25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는 부코페 개막식이 열렸다. 본격적인 시작 전 부코페의 시작이자 하이라이트인 블루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코미디언들이 포토월 앞에 서 관객들을 맞는 행사다. 화려한 드레스와 몸매가 회자되는 레드카펫과 달리, 코미디언들의 재치를 엿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개막식의 진행을 맡은 김구라가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냈다.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환호하는 관객들과 악수를 하며 인자하게 웃었다. 뒤를 이어 ‘나몰라쇼’ ‘베테랑’ ‘이리오쇼’ ‘졸탄쇼’ ‘코미디 몬스터즈’ ‘쇼그맨’ 등 국내 공연 팀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각자 팀의 색을 드러내기 위해 눈에 띄는 복장은 물론 재치 넘치는 포즈까지 준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콘의 얼굴마담’이라는 팀명으로 등장한 박휘순·송병철·이상훈·권재관은 그룹 워너원의 ‘나야 나’ 춤을 완벽하게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부코페에서 공연을 하진 않더라도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활약한 개그맨들 역시 삼삼오오 등장해 축제를 축하했다. MBC 출신 개그맨 고명환·문천식·신동수·임준혁은 ‘MBC 코미디 부활을 꿈꾸며’라는 펫말을 들고 등장했다. SBS 출신 개그맨들 역시 자리했다. 특히 결혼을 앞둔 개그계 대표 커플 김민기와 홍윤화는 블루카펫을 결혼식 버진로드처럼 걸어 관객들의 부러움을 샀다.

원로 코미디언 심형래·임하룡·변아영·김학래 등도 자리를 빛냈고 부코페 위원장 및 집행위원장 역시 블루카펫을 걸었다.

블루카펫 진행을 맡은 개그맨 변기수의 재치 있는 입담은 행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그는 동료 개그맨들의 화려한 드레스를 놀리거나 이들에게서 재미있는 포즈를 이끌어냈다. 블루카펫은 코미디언들이 개성을 드러내는 장이자 관객들이 축제를 오롯이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촉매제 역할을 했다. 블루카펫은 부코페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없어서는 안 될 행사가 됐다.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2013년부터 매년 이어져 올해 5회를 맞았다. 지난 회보다 축제 기간을 하루 더 늘리고 다채로운 국내외 공연을 섭외하는 등 국제 페스티벌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오는 9월 3일까지 이어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