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되게 부른, 심혈을 기울인 박기영의 ‘거짓말’ (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기영이 25일 새 싱글 '거짓말'을 발표했다.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엔터테인먼트

박기영이 25일 새 싱글 ‘거짓말’을 발표했다.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엔터테인먼트

가수 박기영이 ‘거짓말’로 자신의 진심을 토해냈다.

박기영은 25일 사계 프로젝트 세 번째 싱글 ‘거짓말’을 발표하고 이날 오후 서울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박기영의 ‘거짓말’ 라이브 무대와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뮤직비디오의 연출을 맡은 레이지본 노진우도 참석해 박기영을 응원했다.

신곡 ‘거짓말’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내면을 기록해뒀던 멜로디와 가사를 다듬어 지난 4월 스튜디오 라이브 공연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곡이다. 이후 새로운 곡 구성에 편곡과 코러스를 더해 사계 프로젝트의 세 번째 앨범으로 탄생시켰다.

박기영은 ‘거짓말’을 “고해성사하듯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거짓말을 하는 사람을 두 신랄하게 비판하다 내 모습을 보게 됐는데 나에게서도 거짓말을 하는 사람의 모습을 발견했다”면서 “인간 관계에 대해 심도 깊은 고민을 하다 노래로 표현하게 된 곡”이라고 곡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기영은 보통 인간관계에서 일어나는 자기 자신을 위한, 타인을 위한, 모두를 위한 거짓말을 담담하게 성토하듯이 가사로 풀어냈다.

가수 박기영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엔터테인먼트

가수 박기영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엔터테인먼트

박기영은 솔직함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멋있어 보이거나 좋아보이게 하는 가사가 아닌, 안에 있는 것을 일차원적으로 솔직하게 꺼냈다”고 얘기했다. 또 박기영은 ‘거짓말’에 전자음을 사용하지 않았다. 드럼과 베이스, 기타, 그랜드피아노 연주와 박기영의 보컬과 코러스로만 노래를 채웠다. 특히 드럼은 가장 음질이 좋은 매체인 오픈 릴 테이프를 통해 원테이크로 녹음하는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인간 본연의 모습, 아날로그적인 색깔을 넣고 싶었다. 인간적이고 따뜻한 소리를 원했다”며 어려운 작업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노래보다 코러스에 신경 썼다. 노래를 하고 있을 때 진솔하게 말하는 코러스가 받쳐주면서 에너지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기영은 코러스로 참여한 강성호와 함께 각기 다른 음역대와 목소리 톤으로 60트랙을 녹음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박기영은 마치 60명의 합창단이 내는 듯한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어 냈다.

뮤직비디오 역시 노래를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레이지본 멤버이자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노진우가 연출을 맡았다. 박기영은 “뮤직비디오를 누구에게 맡겨야 할지 감독 선정에만 한 달이 걸렸다”고 했다.

박기영은 “19년 동안 활동하면서 마음에 쏙 들고 좋다 싶은 게 단 한 편도 없었다”면서 “노래의 느낌을 잘 살려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아보고 싶어 작품들을 몇 개 모았는데 모두 노진우 작품이었다.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줄 알았지만 진짜 능력자라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노진우는 “노래가 더 잘 들릴 수 있는 영상을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에 중점을 둔 부분들을 말했다. 박기영은 “노래만을 위한 영상을 만들어줬다. 노래가 가고자 하는 길을 방해하지 않고, 솔직하게 말하려는 내면의 양면성을 모두 보여줬다”고 치켜세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