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비긴어스, 세계 3대 재즈페스티벌 참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

사진=JTBC ‘비긴어게인’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의 비긴어스 멤버들이 세계 3대 재즈페스티벌인 ‘몽트뢰 재즈페스티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에서는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 네 사람이 ‘몽트뢰 재즈페스티벌’ 무대를 준비하는 과정이 공개된다.

‘몽트뢰 재즈페스티벌’은 매년 스위스에서 열리는 대규모 음악 축제로 밥 딜런, 레이 찰스, 롤링 스톤즈, 어셔 등 세계적인 유명 뮤지션들이 과거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페스티벌에서 2~3천 규모의 야외 공연장인 ‘뮤직 인 더 파크’ 무대에 정식으로 서게 된 ‘비긴어스’ 멤버들은 출국 전부터 ‘폭풍 연습’에 돌입했다. 보다 더 완성된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비긴어스 멤버들 외에 실력파 뮤지션 군단이 합류하기로 결정돼 더욱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원군으로 합류하게 된 주인공은 바로 밴드 긱스의 전 멤버이자 드러머 이상민, 전세계 재즈 무대에서 활약 중인 베이시스트 황호규 그리고 윤도현 밴드의 기타리스트 허준. 비긴어스 멤버들은 세 뮤지션의 합류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은 “더욱 풍성해진 사운드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페스티벌 준비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비긴어게인’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