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가 떴다’ 악동뮤지션, 몽골 가이드로 활약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추블리네가 떴다' 악동뮤지션 / 사진제공=SBS

‘추블리네가 떴다’ 악동뮤지션 /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를 통해 악동뮤지션의 몽골 라이프가 공개된다.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은 오는 26일 오후 6시 20분 베일을 벗는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추블리네의 몽골 여정에 합류, 가이드로 나선다.

선교사인 부모를 따라 2008년부터 5년간 몽골에 거주했다고 밝힌 악동뮤지션은 “오랜만에 고향에 가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몽골에서 베이비시터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도 이야기하며 추성훈 이종격투기 선수 딸 사랑이와의 몽골 생활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추블리네가 떴다’ 제작진은 “악동뮤지션은 추블리네를 위해 고군분투하며 가이드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은 물론 의외의 말타기 실력까지 보여줬다”며 “이찬혁과 수현, 그리고 사랑이가 만들어낼 새로운 남매의 모습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