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없어서 걱정”…이제훈, ‘삼시세끼’서 순수 매력 발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4회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4회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이 순수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뽐낼 전망이다.

이제훈은 25일 오후 방송되는 ‘삼시세끼’에서 이서진, 에릭, 윤균상과 만난다. 그는 촬영 전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 재미가 없어서 걱정이다”고 말했다.

‘삼시세끼’ 제작진은 “이제훈은 걱정과 달리 득량도에 도착한 뒤 어설프지만 무엇이든 열심히 하려는 순수한 모습으로 출연진은 물론 스태프에게도 웃음을 선사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간 이제훈이 보여준 작품 속 진중한 모습과 달리 소탈한 면이 담겨있어 이목을 끈다.  ‘삼시세끼’의 이진주 PD는 “이제훈의 반전 매력이 시청자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을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