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죽을 위기 극복..시간여행 재돌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맨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맨홀’ 방송화면 캡처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 속 김재중이 혼수상태라는 위기를 극복하고 우여곡절 끝에 다시 시간여행에 돌입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맨홀'(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유영은)에서는 봉필(김재중)이 수진(유이)의 도움을 받아 맨홀을 타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들은 서로를 향한 신뢰를 보여주며 핑크빛 미래를 예고했다.

앞선 방송에서 봉필은 22살 시절로 돌아가 화염 속에서 수진을 구한 뒤 현재로 강제로 소환 됐다. 수진을 위한 영웅이 되는 것으로 과거를 바꾼 봉필은 행복한 현재를 예상했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화재 사고 때 입은 부상으로 자신이 6년째 혼수상태에 빠져 있다는 걸 알게 된 봉필은 절망했다.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봉필의 부모인 봉달(주진모)과 끝순(김혜옥)은 아들의 치료를 중단하고 그를 보내주기로 마음먹기에 이른다.

봉필은 필사적으로 죽음을 막기 위해 애썼다. 도움을 준 건 뜻밖에도 수진이었다. 바뀐 현재에서 수진은 사고 이후 정신을 잃은 봉필의 곁을 6년째 헌신적으로 지키고 있었다. 수진은 봉필에 대한 치료를 중단하려는 봉달과 끝순을 설득하며 봉필에게 시간을 벌어줬을 뿐만 아니라 석태(바로)의 몸에 빙의한 봉필을 알아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석태의 몸에 들어간 봉필은 병원에서 혼수상태인 몸을 훔쳐 맨홀을 타려고 했다. 이 앞에 수진이 나타나며 한 회가 마무리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