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린아 “걸스데이 민아 언니 꼬리표, 긍정적으로 생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린아가 자신보다 먼저 데뷔한 동생 민아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서는자매이자 걸그룹 선후배인 걸스데이의 민아와 워너비 린아가 출연했다.

MC 유재석은 린아에게 “동생이 인기 많으니까 부담으로 다가오지 않았냐”고 물었다.

린아는 “원하든 원치 않던 꼬리표가 붙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억울한 게 제가 먼저 시작했는데 데뷔가 늦을 뿐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안 좋게 생각하면 한 없이 안 좋아지는 것 같다. 지금은 그래도 민아 덕분에 해피투게더에 나올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아는 “언니한테 고마운 게 당연히 저 같아도 서운할 것 같다. 언니니까 저한테 내색을 전혀 안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