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장충기 청탁문자 공개, 바람직하지 않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JTBC 교양프로그램 ‘썰전’ 박형준 교수가 장충기 전 삼성미래전략실 차장 청탁문자 공개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 선고를 하루 앞두고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 청탁문자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형준 교수는 “문자에 부적절한 내용이 많이 있고 우리사회의 여러 유착관계를 보여주는 내용도 있다. 이런 문자가 이렇게 공개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의 휴대폰을 꺼내놓고 보면, 둘만의 대화가 밖으로 나왔을 때 과장되거나 왜곡돼 보일 수 있다. 이 가운데 물론 부적절하고 경악한 일들도 잇지만 이렇게 공개되는 게 바람직한가 싶다”고 의문을 표했다.

MC 김구라는 “(문자가) 재판에 영향을 끼칠 수 있냐”고 물었고 박형준 교수와 유시민 작가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