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스터 선샤인’ 편성불발, 제작비 감당 못 해”(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CJ E&M 제공

사진=CJ E&M 제공

SBS 측이 ‘미스터 선샤인’ 편성불발 이유가 제작비라고 밝혔다.

SBS 드라마국의 한 관계자는 24일 텐아시아에 “‘미스터 선샤인’ 편성불발 이유는 제작비 문제가 맞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가 아무리 잘 되도 현 지상파 광고 협찬이나 해외 판매로는 심각한 적자가 예상됐다”며 “견해차를 접히지 못해 편성이 불발됐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정확한 제작비 액수를 밝히기는 힘들지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미스터 선샤인’은 ‘도깨비’ 김은숙 작가의 신작으로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가게 된 한 소년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다. 소년이 성장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조국인 조선에 주둔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변요한이 주연을 맡았으며 tvN 편성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