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의 휴일’, 웃기지만 눈물 나는 ‘짠내 코미디’의 탄생(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공형진,임창정,정상훈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제작 (주)전망좋은 영화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공형진,임창정,정상훈이 24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제작 전망좋은영화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코미디로 시작해 감동으로 끝난다. 코미디 영화의 전형적인 틀을 따르는 듯한데 임창정·공형진·정상훈이 뭉치니 신선해진다. 이들의 3인3색 케미에 조연들의 개성까지 더해지니 유쾌하고 감동적인 영화가 탄생했다. 이덕희 감독이 만든 영화 ‘로마의 휴일’ 얘기다.

‘로마의 휴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4일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극은 엉뚱한 삼총사 인한(임창정)·기주(공형진)·두만(정상훈)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수송 차량을 습격하고 나이트클럽 ‘로마의 휴일’에 숨어 인질극을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범죄극이다. 첫 시사를 마친 공형진은 “울면서 봤다”며 훌쩍였다. 정상훈은 “와, 정말 재미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삼총사 중 리더 인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인질들을 모아놓고 욕설을 하면서도 의외의 따뜻함을 갖춘 인물이다. 공형진은 삼총사 중 맏형이자 사고뭉치 기주 역을 맡아 극의 전반적인 웃음을 담당한다. 삼총사의 막내 두만 역을 연기한 정상훈은 특유의 개성으로 존재감을 과시한다. 세 인물이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똘똘 뭉쳐 의리를 과시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극의 메인 정서는 코미디지만 강한 감동 코드가 곳곳에 배치됐다. 이는 코미디 장르의 극이 가지는 전형적 특성이지만, 임창정의 연기는 이를 잊게 한다. 공형진은 “임창정의 표정이 대단하다. 재미있는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임창정의 애틋함이 묻어나 나도 울컥했다”고 말했다.

세 배우의 합이 극의 주된 웃음 포인트인 만큼 임창정·공형진·정상훈은 서로에 대해 고마움을 드러내며 친근감을 과시했다. 임창정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배우들과 재미있게 놀면서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실제로 그렇게 편안하고 즐거웠다”며 “형진이 형과는 예전부터 작품을 같이 해보자고 얘기했는데 이번에 약속을 지키게 돼 좋다. 상훈이는 캐스팅 당시 지금처럼 스타는 아니었지만 스타가 될 걸 예견했다. 그에게 묻어가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주연작을 만난 정상훈은 “두 형이 한다는 말을 듣고 대본도 읽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 형들이 인정한 시나리오면 믿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첫 주연작을 형들에게 도움 받아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극에는 이들 외에도 동고동락하는 100여 명의 인질 배우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각자의 개성을 빛내며 극을 하드캐리한다. 임창정은 “촬영 당시 겨울이라 굉장히 추웠다. 입김이 나오는 현장에서 그들은 얇은 옷만 입고 연기했다. 졸리고 춥고 배고픈 상황이어서 한 배우가 ‘차라리 진짜 인질이 덜 힘들겠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공형진은 “그들이 다들 자신의 몫을 해내려고 애썼다. 밀고 당기고 끌어주며 시너지를 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덕희 감독은 관람 포인트에 대해 “무엇보다 인질범과 인질들의 모습을 해학적으로 그려내는 데 집중했다”고 귀띔했다.

‘로마의 휴일’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