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터는 녀석들’ 서장훈 “1만원대면 바로 구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서장훈(상단) 허경환 (하단) / 사진제공=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의 서장훈(위)과 허경환. /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 ‘에서 ‘수백억원대 건물주’ 서장훈이 신상 제품이 1만원대면 바로 구매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24일 방송되는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가성비 갑! 만원이라 행복해요 신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지난 방송 때 서장훈의 모습을 자료 화면으로 공개했다. 이 화면에서 서장훈은 녹화 때마다 신상제품이 1 만원대면 “바로 구매하고 싶다. 노벨상 줘도 된다”라며 호감을 드러냈다.

이에 허경환은 “왜 서장훈 씨가 부자가 됐는지 녹화를 해보니까 알겠다”라고 감탄하면서 “만원 성애자(애호가)”라고 말했다.

나르샤도 “1만원 이상 올라가는 제품을 싫어할까봐 내놓지 못하겠다”고 가세했다.

허경환은 “서장훈 씨 취향을 저격하기 위해 직접 상품을 구매해왔다”며 네 명의 멤버들 모두 직접 물건을 사는 모습을 공개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차오루가 마늘을 쉽게 깔 수 있는 도구를 직접 시연하자 서장훈은 “오!”를 외치며 벌떡 일어나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어 ㅅ장훈은 직접 시연을 하며 “새 거야?”라고 묻더니 이 제품을 들고 자리로 갔다는 전언이다.

그 뒤에도 서장훈은 여성용 상품을 설명하는 도중에 “저거 주세요”라며 물욕을 드러냈다고 한다.

서장훈의 ‘1만원대 사랑’은 24일 오후 9시 코미디 TV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