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의 휴일’ 정상훈 “임창정·공형진과 호흡…안 할 이유 없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상훈,로마의휴일

배우 정상훈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제작 (주)전망좋은 영화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상훈이 “임창정·공형진 형이 출연한다는 말을 듣고 대본도 읽지 않고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2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정상훈은 “매니저에게 ‘삼총사 중 막내 역이다’라는 말을 듣고 중간에 죽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알고 보니 주인공이었다”라며 놀랐다. 그는 “어떤 배우들과 연기를 하냐고 물어봤는데 임창정·공형진 형이라더라. 내가 안 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며 웃었다.

또 정상훈은 “두 형이 출연을 결정한 덴 이미 시나리오가 검증된 거라고 생각했다. 오늘 영화를 보니 내 결정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알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로마의 휴일’은 엉뚱한 삼총사 인한(임창정)·기주(공형진)·두만(정상훈)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수송 차량을 습격하고 ‘로마의 휴일’ 나이트클럽에 숨으며 벌어지는 인질극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