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2 ‘아버지가 이상해’, 훈훈한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촬영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iHQ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촬영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iHQ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측이 촬영 현장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출연자들은 카메라가 꺼졌을 때도 화기애애하고 돈독한 모습이다.  실제 가족처럼 느껴지는 분위기로 작품을 향한 애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변혜영(이유리), 변미영(정소민), 변라영(류화영) 세 자매의 사이좋은 모습과 안중희(이준), 변준영(민진웅), 김유쥬(이미도)의 유쾌한 미소는 보는 이들마저 흐뭇하게 만든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 김영철의 재심을 청구하는 이유리의 모습으로 마무리 지었다. 이유리의 활약으로 행복한 결말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오는 27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