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로 거듭났다”…위너, 우여곡절 4년을 말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파티피플'에 출연한 그룹 위너/제공=SBS

 SBS ‘파티피플’에 출연한 그룹 위너/ 사진제공=SBS

그룹 위너가 SBS 예능프로그램 ‘파티 피플’에 출연해 속내를 털어놨다.

데뷔 4년 차인 위너는 ‘공허해’로 데뷔해 큰 인기를 누렸지만 멤버 남태현의 탈퇴 등 성장통을 앓았다. 송민호는 당시를 떠올리며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게 해준 노래 ‘겁’을 불렀다.

이를 들은 박진영은 “미운 오리 새끼에서 이제는 백조로 거듭난 것 같다”고 칭찬하며 선배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한다.

SBS ‘K팝 스타’ 시즌1 출신인 이승훈과 심사위원이었던 박진영의 재회도 주목할만하다. ‘파티피플’ 관계자는 “오랜만에 이승훈을 만난 박진영은 당시 극찬했던 춤 실력을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이승훈은 즉석에서 밴드 연주에 맞춘 안무를 선사해 감탄을 자아냈다”고 귀띔했다.

이외에도 위너는 양현석의 손을 거치지 않은 신곡 ‘러브 미 러브 미(LOVE ME LOVE ME)’의 안무를 소화하며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위너가 출연한 ‘파티 피플’은 오는 26일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