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국민 안심시킨 정부 발표, 위험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박형준/사진제공=JTBC

박형준/사진제공=JTBC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의 여파와 정부의 부실 대책에 대해 이야기한다.

박형준은 24일 오후 방송되는 ‘썰전’에서 국민들을 안심시켰던 정부의 발표는 굉장히 위험했다”며 “위험성이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신중한 발표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를 들은 유시민 역시 “그 정도 비판으로는 안 된다. 예를들어 냉보리차 한 잔을 대접하며 ‘여기는 1cc당 대장균이 세 마리 정도 들어있다. 전체적으로 200cc 짜리이기 때문에 600마리 밖에 안 된다. 다 마셔도 배탈이 나지 않으니 ‘맛있게 드십시오’라면 기분이 어떻겠냐”고 지적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계란에서 나온 살충제 성분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알렸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