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18’ 이유비 “학창시절? 왕돈까스 좋아하던 평범한 학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유비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연출 김도형 극본 유수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단아한 미모를 발산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유비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연출 김도형 극본 유수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단아한 미모를 발산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유비가 “18살에는 왕돈까스를 좋아하던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밝혔다.

이유비는 24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JTBC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18′(극본 유수지, 연출 김도형)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자신의 18살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최민호는 “18살에 데뷔를 했다. 그 당시에는 아무것도 몰랐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과거의 내 모습을 돌아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비는 “학창시절, 굉장히 까불거리는 성격이었기 때문에 여자친구들에게만 인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보미는 “18살 당시에는 발레를 전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계속 다이어트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어쩌다18’은 고교시절 따돌림을 당했던 남자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 슬립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오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