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공주’ 금잔디, 신곡 ‘왕자님’ 들고 컴백…작곡가 추가열과 재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금잔디 / 사진제공=올라엔터테인먼트

가수 금잔디 / 사진제공=올라엔터테인먼트

가수 금잔디가 신곡 ‘프린스(Prince)’를 발매하며 다시 한 번 트로트 대세를 입증할 계획이다.

‘하이웨이 퀸(Highway Queen)’으로 불리는 금잔디는 24일 정오 ‘왕자님’과 ‘사랑하니까’ 등 두 곡이 수록된 싱글 앨범 ‘프린스(Prince)’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왕자님’은 금잔디의 부드러운 창법과 흔들림 없는 가창력, 세심한 감정표현이 돋보이는 곡이다. 두 곡 모두 ‘오라버니’와 ‘일편단심’을 작곡한 가수 겸 작곡가 추가열이 작곡·작사에 참여해 금잔디와의 끈끈한 인연을 이어나갔다. 또 기타리스트 서창원의 편곡을 통해 기존 트로트와는 색다른 느낌의 금잔디 표 트로트를 느낄 수 있다.

수록곡인 ‘사랑하니까’는 금잔디의 목소리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곡이다. 애절한 가사와 멜로디가 어우러지며 금잔디만의 색깔을 더욱 진하게 느낄 수 있다.

금잔디는 트로트 시장에서 음악의 다양성을 추구하며 자신만의 색깔을 찾고 있는 가수다. 음악적 욕심이 남다른 금잔디는 이번 ‘왕자님’을 통해 다시 한 번 자신만의 색깔을 대중 앞에 보이고 트로트 계의 공주로 당당히 활동에 임할 계획이다.

한편 금잔디는 ‘아저씨 넘버원’, ‘일편단심’ ‘오라버니’ 등 자신만의 개성이 톡톡 튀는 곡과 수려한 가창력으로 인정받았으며, ‘불후의 명곡’과 ‘가요무대’ 등에서 전통가요의 다양한 재해석을 선보이며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금잔디는 특유의 에너지와 풍부한 무대 매너를 통해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