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18’ 최민호 “대본부터 풋풋한 느낌… 공감하면서 봐주셨으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그룹 샤이니 민호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연출 김도형 극본 유수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밝게 미소짓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샤이니 민호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연출 김도형 극본 유수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밝게 미소짓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최민호가 “‘어쩌다18’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풋풋한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민호는 24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JTBC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어쩌다18′(극본 유수지, 연출 김도형)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과거에 흑역사를 가지고 있는 의사 오경휘 역을 맡았다. 첫사랑을 구하기 위해 다시 18살로 돌아가는 인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민호는 “대본을 받고 나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막연히 상상하면서 읽었다. 오늘 이 자리에서 상상만 했던 이야기의 결과물을 선보일 수 있어서 설레고 기쁘다”고 말했다.

또 “작품에 많은 감정들이 숨겨져 있으니 함께 공감하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18살에 데뷔를 했는데 내가 고등학교 때 못다했던 추억들을 드라마를 채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어쩌다18’은 고교시절 따돌림을 당했던 남자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 슬립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오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