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공중그네’ 11월 수목극 편성? 긍정 검토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조슬기

/사진=텐아시아DB

SBS가 배우 박신양이 출연하는 드라마 ‘공중그네’ 편성에 대해 긍정 검토중이라고 24일 텐아시아에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공중그네’가 현재 방송중인 ‘다시 만난 세계’ 후속작 ‘당신이 잠든 사이에’ 뒤를 잇는다고 보도했다.

‘공중그네’는 뾰족한 물건만 보면 오금을 못 펴는 조직의 중간보스, 어느 날부턴가 공중그네에서 번번이 추락하는 베테랑 곡예사, 장인이자 병원 원장의 가발을 벗겨버리고 싶은 충동에 시달리는 젊은 의사. 그들을 맞이하는 하마 같은 덩치를 지닌 엽기 정신과 의사와 사계절 내내 핫팬츠 차림으로 나다니는 엽기 간호사, 이들에게서 벌어지는 얘기다.

엽기적인 행동과 유쾌한 사건들로 이어지는 가운데 의사만의 독특한 치료법이 환자들에게 돌파구를 찾아 주는 과정을 통해 행복한 감정을 전달한다.

박신양은 극중 전대미문의 치료를 실시하는 괴짜 정신과 의사를 연기한다. 호기심이 왕성하고 좋게 말하면 천진난만, 나쁘게 말하면 무대포인 인물을 연기한다.

‘공중그네’는‘원티드’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49일’ 등을 연출한 박용순 PD가 메가폰을 잡고 김미경 작가가 집필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