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승언, ‘죽사남’ 종영 소감 “더욱 의미 있게 기억될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황승언/사진=YG엔터테인먼트

황승언/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승언이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종영 소감을 밝혔다.

황승언은 2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헤어질 시간이 와서 아쉽다. 그동안 참여했던 모든 작품이 뜻 깊지만 ‘죽어야 사는 남자’는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는 점에서 내게 더욱 의미 있게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족한 면이 없지 않았겠으나 캐릭터의 성격과 말투까지 세세히 고민해 전작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며 “응원해주신 시청자분 들께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황승언은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국제정보교류원 탐정사무소의 직원 양양 역으로 열연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오늘(24일) 오후 10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