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곽동연의 활약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다시 만난 세계' 곽동연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하는 배우곽동연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배우 곽동연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매회 성장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곽동연은 극중 성해성(여진구)의 넷째 동생 성해철 역을 맡았다. 해철은 형 해성의 죽음 이후 방황하기 시작해 건달로 살다 해성과 재회한 뒤부터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건달 일을 그만두고 세차장에서 착실히 일하는가 하면, 해성에게 마음을 열고 살인자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뿐만 아니라 누나 성영인(김가은)을 만나 과거 영인 어머니의 유품을 훔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며 화해했다.

지난날 모나고 거칠었던 모습에서 점차 부드러워지고 안정을 찾은 듯한 분위기를 풍기는 해철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든다. 이르리 연기하는 곽동연은 매회 섬세한 표현으로 캐릭터를 완성해 나가고 있어 호평을 얻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