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예능 ‘알바트로스’, 어제의 청춘과 오늘의 청춘이 만난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는 9월 13일 시작되는 tvN 신규 예능 '알바트로스'의 메인 포스터

오는 9월 13일 시작되는 tvN 신규 예능 ‘알바트로스’의 메인 포스터

방송인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가 tvN 새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춘들의 하루를 대신한다.

‘알바트로스’는 아르바이트에 시달리는 이들의 하루를 대신하고 그들의 꿈, 고민, 일상을 들여다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알바트로스는 나쁜 상황 속에서 때를 기다리다가 한 번 날개를 펴면 가장 멀리, 높게 나는 새를 뜻한다. 세 명의 고정 출연자와 매 회 달라지는 게스트가 두 팀으로 나눠 다양한 아르바이트에 도전할 예정.

방송에 앞서 공개된 포스터에는 주방보조, 인형 탈, 음식 배달부로 변신한 출연자들의 따뜻한 미소와 이와 어울리는 문구가 적혀있다.

‘알바트로스’의 유학찬 PD는 “단순히 아르바이트를 하루 체험하는 미션 프로그램이 아니다. 청춘들을 만나고 그들의 일상을 대신하면서 어제의 청춘과 오늘의 청춘이 만나 소통하는 우정에 관한 이야기”라며 “그들의 일상과 꿈속에서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청춘을 만나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기획 의도에 출연자들 역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한다.

오는 9월 13일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