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민종X소진, 유라 집에서 다시 동거 시작… ‘반가운 재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예능 프로그램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이하 발칙한 동거)의 김민종-소진이 유라의 새로운 럭셔리 하우스에서 동거를 시작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에서는 유라-김민종-소진이 집주인과 방주인으로 재회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은 오랜만에 다시 만난 반가움에 기쁨과 감격의 웃음을 짓고 있다. 김민종은 걸스데이 유라-소진 사이에서 터져 나오는 웃음을 애써 감추고 있다.

먼저 만남을 가진 김민종과 유라는 서로를 확인하자마자 하이파이브를 하며 더 친밀해진 모습이 보였다. 게다가 유라의 애완견인 나쵸와 후추 또한 한 걸음에 뛰어나와 김민종을 반기고 있어 훈훈함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김민종이 ‘김구라만 안 왔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두 사람은 합이라도 맞춘 듯 김구라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김민종은 제대로 컨셉을 잡고 들어왔다며 강한 포부를 드러냈고 이에 유라는 ‘저 기대해도 돼요?’라며 잔뜩 기대에 찬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동거 때 손님으로 등장해 유라와 함께 김민종을 쥐락펴락하며 활약을 펼친 소진이 두 번째 방주인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발칙한 동거’는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