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엄현경, 첫 회부터 맹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엄현경 / 사진=드라맥스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캡처

엄현경 / 사진=드라맥스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캡처

드라맥스, 유맥스 수목드라마 ‘싱글와이프’의 엄현경이 첫 회부터 다채로운 연기를 펼치며 맹활약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 엄현경은 가구회사 아비오의 수석 디자이너로 카리스마 있고 능력을 인정받은 커리우먼으로 등장했다.

엄현경은 호텔 CEO 황재민(곽희성) 남자친구까지 일과 사랑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았지만 과거를 숨기고 완벽한 삶을 꿈꾸는 라희의 솔직한 면모을 섬세한 표정 연기로 표현했다.

드라마 제작진은 “엄현경은 캐릭터를 끊임없이 공부하고 비를 맞으며 논두렁에 온몸을 날리는 등 망가지는 것도 불사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싱글와이프’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