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측 “‘엄복동’ 연출? NO…영화 촬영에 매진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범수 측이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연출과 관련해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24일 텐아시아에 “이범수가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를 단독적으로 연출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영화를 제일 잘 아는 리더로서 스태프, 배우를 이끌어 촬영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범수는 영화를 무사히 크랭크업하기 위해 다함께 고군분투하고 있다. 현재 외적인 사항보다는 영화에 집중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김유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지난 6월 자진 하차했다. 이후 이범수와 ‘슈퍼스타 김사용’으로 호흡을 맞췄던 김종현 감독이 자문 감독으로 투입됐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은 일제 강점기 시대를 배경으로 우리 민족에게 자긍심을 일깨워준 자전거왕 엄복동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가수 겸 배우 비와 강소라가 주연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