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서현진 “예비 남편에 첫 키스 내가 먼저 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방송인 서현진이 “예비 남편과 사귈 당시 내가 먼저 첫 키스를 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결혼을 100일 앞둔 ‘예비 신부’ 서현진과 ‘결혼 7년 차’ 배우 김형범이 출연한다.

녹화 당시 ‘골드미스’ 방송인 서현진이 ‘예비 신부’가 되어 ‘백년손님’을 찾아오자 패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서현진은 6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전문의인 예비 신랑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을 약속하기까지의 풀 스토리를 공개했다.

MC 김원희가 “누가 먼저 사귀자고 했냐”고 묻자, 서현진은 “사실 제가 굉장히 솔직한 성격이다. 그래서 내가 먼저 ‘나는 당신이 좋다’고 고백했고, 사귀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남자친구가 사귀기로 하고, 몇 번을 만나는데 손도 안 잡더라. 그래서 첫 키스도 내가 먼저 ‘내일 뽀뽀할 거예요’ 예고하고 했다”고 고백하며 걸크러쉬 면모를 뽐냈다.

패널들은 “대박이다” “완전 통보다”라며 저돌적인 서현진의 반전 매력에 놀라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서현진은 예비신랑의 모습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예비 신랑의 사진이 공개되자 패널들은 “훈훈하다” “훈남 의사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현진의 러브 스토리는 24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