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부터 지일주까지…9인9색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이 개성 넘치는 9人9色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르곤’ 측은 24일 김주혁, 천우희부터 박원상, 신현빈, 박희본, 심지호, 조현철, 지윤호, 지일주까지 팩트 추적을 위해 뭉친 탐사보도팀 ‘아르곤’ 9인방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 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작품이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김주혁이 냉철한 카리스마로 시선을 압도한다. 흔들림 없이 올곧은 눈빛과 굳게 다문 입술은 진실 앞에 엄격한 치열한 완벽주의자의 모습 그 자체다. ‘아르곤’을 이끌어갈 강력한 리더십과 아우라 마저 느껴진다.

남다른 ‘촉’을 가진 열정 충만한 계약직 기자 이연화 역의 천우희는 옅은 미소로 차분하게 무언가를 응시한다. 부드러움 속 느껴지는 열정과 강단이 느껴진다.

박원상은 발로 뛰는 고참 취재기자 신철 역을 맡았다. 김백진과 극과 극의 성격으로 사사건건 의견 대립을 하면서도 김백진과 인간적으로 가깝게 교류하는 인물이다. 현장을 사랑하는 투철한 정의감이 캐릭터 포스터에 고스란히 담겼다.

신현빈은 아르곤 전담 스타변호사 채수민을 맡았다. 냉정한 듯 보이지만 이지적인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 신현빈은 여성스러운 외모와 달리 터프하고 쿨한 채수민으로 색다른 매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척하면 척, 베테랑 작가 육혜리 역은 박희본이 연기한다. 꽃다운 청춘을 고스란히 보도국에 바친, 김백진이 가장 신임하는 베테랑 작가다. 베테랑다운 포스가 눈에 띈다.

심지호는 훈남 경제 전문기자 엄민호로 ‘아르곤’과 함께 한다. 명석한 두뇌에 핸섬한 외모로 여성 팬까지 갖춘 기자로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성격이다. 팀장 백진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충성하는 인물이다.

취재기자 허종태 역은 조현철이 연기한다. 낙하산으로 입사했으나 출세에 크게 관심도 없고 능력도 없지만 기자로서의 감은 충만해 열정적으로 취재에 나서는 캐릭터다.

지윤호는 정보 IT 전문기자 오승용으로 분한다. SNS 및 인터넷 관련 이슈를 담당하고 기계치인 팀원들의 컴퓨터 상담도 받아주는 사람보다 기계가 편한 얼리어답터다. 마당발 기자 박남규 역은 지일주가 맡았다. 다양한 부처 출입 경향으로 마당발을 자랑하고, 각종 고급정보를 알아오는 출중한 능력을 갖고 있지만 ‘대충 적당히’가 삶의 모토인 인물이다.
‘아르곤’ 제작진은 “팩트를 추구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 기자들이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때로는 흔들리기도 하는 모습을 통해 언론의 역할과 뉴스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심도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라며 “개성강한 연기자들의 에너지가 모여 ‘아르곤’의 완성도를 채워나가고 있다. 탄탄한 대본 위에 펼쳐질 명품 배우들의 열연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아르곤’은 오는 9월4일 오후 10시5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