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한수민 “박명수 아내로 사는 것 힘들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한수민이 박명수와 함께 살면서 힘든 점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 한수민은 “박명수가 입맛이 까다로운 편”이라며 “신혼 때 김치볶음밥을 했을 때 ‘왜 이렇게 기름이 많지?’라고 하고 국을 끓으니 ‘소금국이야?’라고 하더라. 요리에 대한 자신감이 줄어들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한수민은 연예인의 아내로 살고 있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모든 행동이 조심스러워졌다. 똑같은 행동을 해도 더 주목하고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며 “딸 민서랑 사람 많은 데 가면 뒤에 격리된다”고 덧붙였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밖에 한수민은 박명수와 문신을 둘러싼 티격태격 부부싸움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수민은 태국여행에서 돌아온 후, 박명수에게 “꿈에 그리던 문신을 했다”며 왼쪽 팔 용문신을 공개했고 박명수는 “어쩌자는 거냐”며 화를 냈다.

하지만 알고 보니 이는 헤나였고, 박명수는 “PD 죽일 뻔했다”고 거친 속마음을 밝혀 남다른 ‘한수민 사랑’을 드러냈다.

‘싱글와이프’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