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일침러’ 유병재 “YG, 깔 게 많은 회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방송작가 겸 가수 유병재가 23일 MBC ‘라디오스타’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MC 김국진이 자신을 “블랙 코미디의 1인자”라고 소개하자, “이제 회사(YG엔터테인먼트, 이하 YG)를 비판해보겠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는 SNS와 방송을 통해 선보인 날카로운 직언으로 ‘프로 일침러’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대해 유병재는 “제가 원래 세상을 비판했는데, 요즘 세상이 좋아졌다”면서 “이제는 회사를 비판할 생각이다. YG는 깔 거리가 많은 회사”라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