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선미의 한식 사랑 “원더걸스 美 활동 당시, 박진영이 한식당 찾아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가수 선미가 “한식을 너무 좋아한다”고 밝혔다. 23일 게스트로 출연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을 통해서다.

선미는 이날 햄버거보다 된장찌개가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어 “원더걸스가 미국에 진출했을 때 한식을 못 먹으니 자꾸 아팠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당시 JYP 박진영 PD님이 저를 위해 미국 투어를 여는 도시마다 한식당을 찾아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선미는 지난 22일 3년 만의 솔로곡 ‘가시나’를 발표했다. JYP를 떠나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로 이적 후 처음 선보이는 신곡으로,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각종 차트에 상위권으로 진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