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청하 “I.O.I 시절, 자체 모니터링 NO… 부끄러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가수 청하가 지난해 프로젝트그룹 아이오아이(I.O.I)로 활동할 당시 출연한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한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청하는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선배가수 선미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주간아이돌’ 제작진은 과거 청하의 애교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청하가 아이오아이로 활동할 때 출연했던 ‘스타쇼360’ VCR이었다. 영상 속 귀여운 말투로 모닝콜을 보내는 자신의 모습을 본 청하는 부끄러워하며 소리를 질렀다.

이어 그는 “아이오아이 하면서 제가 나온 프로그램을 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익숙하지 않아서 못 보겠다”고 털어놨다.

애교를 보여달라는 MC들의 요청에 쑥스러워하던 청하는 곧 신현희와 김루트의 ‘오빠야’에 맞춰 깜찍한 애교를 선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