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컴백…’아이덴티티’에 담긴 정체성은 ‘청량+풋풋'(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그룹 빅톤이 23일 오후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멤버별로 개성 넘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톤이 23일 오후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타이틀곡 ‘말도 안돼’의 포인트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톤(승우 승식 허찬 세준 한세 병찬 수빈)이 새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를 들고 돌아왔다. 랩메이킹-작곡 등 멤버들이 직접 앨범 제작에 참여했으며 이번 앨범을 통해 빅톤만의 음악 정체성을 선보일 계획이다.

빅톤은 23일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빅톤은 지난 5개월 간의 공백기 동안 첫 단독 팬미팅, 어쿠스틱 버스킹 라이브, 첫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멤버들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리얼리티 프로그램 ‘본 아이덴티티’를 통해 멤버들은 각자 그룹 내 캐릭터를 확립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각자 맡은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승우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능력자 캐릭터를 얻었다. 게임을 할 때마다 본의 아니게 순위가 높아서 자연스럽게 능력자가 됐다”고 말했다. 한세는 “프로그램 내내 계속 도망만 쳐서 ‘도망세’라는 캐릭터를 얻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허찬은 ‘날렵찬’, 세준은 ‘승부욕 부자’, 수빈은 ‘똑쟁이’, 승식은 ‘리액션 왕’, 병찬은 ‘허약체’ 캐릭터를 얻게 된 배경를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룹 빅톤이 23일 오후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타이틀곡 '말도 안돼'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톤이 23일 오후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IDENT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타이틀곡 ‘말도 안돼’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어 빅톤은 새 앨범 ‘아이텐티티’에 대해 소개했다. 승우는 “공백기 5개월 동안 음악 면에서의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에는 직접 랩 메이킹과 작곡에 참여했다. 멤버들도 각자 꾸준히 곡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 곡 ‘말도 안돼’에 대해서는 “좋아하는 여자가 날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의 가슴 벅찬 설렘을 위트 있는 가사와 밝고 경쾌한 리듬으로 표현했다”며 “빅톤만의 청량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여러 보이그룹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컴백 대전(大戰)에 뛰어든 빅톤. 다른 보이그룹과 차별화된 빅톤만의 매력에 대해 묻자 “청량함과 풋풋함”이라고 답했다. 또 승식은 “우리만의 가족 같은 분위기도 큰 장점인 것 같다”라며 “팀워크가 잘 맞고 의견충돌도 별로 없다”고 덧붙였다.

세준은 빅톤만의 정체성을 강조하며 “지금까지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드린 것처럼 빅톤의 음악 색깔도 한 가지에 국한되지 않는다. 여러 가지 색깔을 다양한 곡을 통해 표현하는 게 빅톤의 정체성인 것 같다”고 밝혔다.

한세는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작은 목표는 차트인이다. 많은 분이 우리 음악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큰 목표는 1위”라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빅톤은 23일 정오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미니 3집 앨범 ‘아이덴티티’의 음원을 공개했다. 타이틀곡 ‘말도 안돼’로 청량감 넘치는 소년들의 매력을 선보일 빅톤은 24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