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옥·차순배·배해선·조태관, ‘죽사남’ 신 스틸러들 종영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김병옥(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차순배, 조태관, 배해선 / 사진제공=MBC

배우 김병옥(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차순배, 조태관, 배해선 / 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최정규, 극본 김선희)가 종영을 하루 앞두고 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지난달 19일 방송된 1회부터 지금까지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지키며 사랑받았다. 세련된 연출과 신선한 소재, 그리고 작품에 활력을 불어 넣는 신 스틸러 배우들의 감초 연기가 어우러진 덕분이다.

특히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자신만의 색깔로 완성해낸 배우 김병옥, 차순배, 배해선 그리고 조태관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병옥은 극 중 백작(최민수)의 ‘딸 찾기 대작전’의 진두지휘를 맡았다. 그는 “무더위와 폭우 등 불안정한 날씨로 계속된 촬영 강행군에도 불구하고 무탈하게 마지막 방송에 다다르게 되었다”고 떠올리며 “함께 고생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 관계자들에게 정말 감사 드리며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 마지막까지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차순배는 “좋은 작품에서 좋은 선후배들을 만나게 되어 좋았다”며 “멋진 PD님을 비롯해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 또 많은 성원과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들에게도 감사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고생한 만큼 시청률도 잘 나와서 더욱 기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차순배는 강호림(신성록)의 직장 상사이자 동창인 최병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 연기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배해선은 이지영A(강예원)가 친언니처럼 생각하는 든든한 정신적 지주 왕미란을 연기했다. 극중 이지영과의 우정, 백작과의 미묘한 로맨스를 통해 상대 배우들과 남다른 호흡을 보여줬다. 배해선은 “뜨거운 여름, 시원한 즐거움을 선물해준 드라마였다”고 ‘죽어야 사는 남자’를 소개하며,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촬영장에서 작업하신 PD님,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 존경한다”고 고개 숙였다.

마지막으로 이국적인 외모와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백작의 수행원 압달라를 연기한 조태관은 잘생긴 외모와는 상반되는 반전 코믹 연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한 분 한 분 너무나 훌륭한 제작진과 배우들이 함께해서 영광이었다”면서 “오디션 날부터 촬영 마지막 날까지의 몇 달이 감사함에 연속이었다. 하루하루의 땀과 피로는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다. 여름 내내 함께 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네 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내공이 엄청나다.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가 완성될 수 있었던 비결은 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열정과 에너지”라며 ” 자칫 밋밋할 수도 있는 대사들도 네 배우들을 만나면 심폐 소생한 듯 살아 움직였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엄청난 집중력을 보여주며 마지막까지 함께 해준 배우들께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23일 오후 10시 21회, 22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