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김형범, 아내에 한 충격 프러포즈 “빚 있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김형범이 결혼 전 아내에게 한 프러포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될 ‘백년손님’에는 결혼 7년차 두 딸의 아빠이기도 한 배우 김형범과 방송인 서현진이 출연한다.

앞서 녹화에서 MC 김원희는 “김형범 씨가 아내에게 특이한 프러포즈 멘트를 했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김형범은 “저는 딱 한마디 했습니다. 빚 있니?”라 답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여자 패널들은 “그게 뭐냐” “무슨 마음으로 그런 걸 물어봤나”며 경악했다. 그러자 김형범은 “제가 그때 4천만 원을 빚내서 집을 샀다. 그래서 생활을 아주 어렵게 했다. 4천만 원이라는 빚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을 때였다”며 변명 했다.

김형범은 “결혼하면서 아내에게 경제권을 넘겼다. 한 달에 30만 원을 받아쓴다. 그 용돈을 아끼고 아껴서 몰래 적금을 부었는데, 그것도 들켜서 아내에게 고스란히 빼앗겼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래서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구나 싶었다”며 억울했던 때를 회상했다.

‘백년손님’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