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사라진 아이들, 남겨진 엄마의 눈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3일 방송되는 tvN '크리미널 마인드' 9회 이미지/제공=tvN

23일 방송되는 tvN ‘크리미널 마인드’ 9회 이미지/제공=tvN

오늘 (23일) 방송되는 tvN ‘크리미널 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 9회에는 아이를 잃은 어머니의 처절한 모습이 나온다.

지난 8회에서는 유원지에 놀러왔다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가 등장했다. 주위를 맴도는 수상한 여자에 한 눈이 팔린 순간 아이를 잃어버린 것. 이들을 본 오순영(박현숙)은 “저도 예전에 이 자리에서 그런 식으로 우리 진우를 잃어버렸어요!”라고 절박하게 외치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달라 호소했다. 단순 납치라고 하기에는 8년 전 아들 진우를 유괴 당했을 때와 수법이 똑같다는 그녀의 주장에 앞으로 밝혀질 사건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이날 드라마 방영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딘가를 황망히 바라보는 순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아들을 잃어버린 후 고통에 시달린 시간을 짐작게 한다.

진우가 다시 순영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는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 ‘크리미널 마인드’ 9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