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지인 능욕’ 범죄 실태 추적…수사·처벌법 있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추적 60분' / 사진제공=KBS

KBS2 ‘추적 60분’ / 사진제공=KBS

KBS2 시사교양 ‘추적 60분’이 SNS 상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 ‘지인 능욕'(지인의 얼굴과 음란사진을 합성해 유포하는 범죄)의 실태를 추적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추적 60분’은 ‘여성과 폭력’ 2부작 중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진다. ‘지인 능욕’ 범죄의 피해자들은 합성사진이 게재된 뒤에도 낯선 남성들의 음란전화나 성적인 욕설 등 2차 피해까지 겪었다고 말한다. 피해자 최 양은 이 같은 일을 겪은 뒤 신고했지만 수사가 어렵다는 대답을 듣고 직접 범인 찾기에 나선다.

‘추적 60분’은 최 양의 증언에 따라 범인의 성장 과정 및 범행 동기를 추적한다. 이 과정에서 ‘지인 능욕’ 사진을 직접 합성해 판매하는 제작자들과 접촉했다는 후문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체 성폭력 범죄 네 건 중 한 건이 디지털 성폭력 범죄다. 전문가들은 그 피해와 후유증이 신체적 성폭력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한다. 수사와 처벌은 어떻게 이뤄지고 있을까. ‘추적 60분’에선 실제 피해 사건에 대해 경찰서 여덟 곳에 상담을 의뢰했다.

‘추적 60분’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