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화장실에 감동한 이유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세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더만의 세 친구들이 한국 숙소 화장실을 보고 감동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다니엘의 독일 친구들이 국내 숙소에 막 도착한다. 이들은 직접 보지 않고 예약했는데도 방이 너무 깨끗하고 좋다며 만족했다.

이어 독일 친구들 중 한 명은 숙소 화장실에 다녀온 뒤 국내 화장실에만 있는 ‘특별한 기능’에 감격했다고 한다.

MC들은 “저게 보송보송하고 좋잖아요? 독일에는 그런 게 없나 봐요”라고 물었고, 다니엘은 독일에서는 이런 기능을 찾아볼 수 없다고 대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독일 친구들이 국내 화장실에 감동한 이유가 공개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