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백지영, 출산 3개월 만에 예능 나들이 “아직 부어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이 “남편 정석원이 벌써 딸바보가 됐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친구 따라 라스 간다’ 특집으로 백지영-쿨 유리-탁재훈-UV 뮤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백지영은 지난 2013년 정석원과 결혼해 결혼 4년만인 올해 5월 첫 딸을 품에 안았고 출산 후 첫 토크쇼로 ‘라디오스타’를 선택했다. 출산 3개월만에 방송에 복귀한 백지영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아직 부어 있어요”라며 출산 후 근황을 공개했다.

이어 백지영은 딸바보가 된 정석원에 대해 언급했다. “남편이 딸바보가 뭔지 벌써 알겠데요”라며 정석원이 안 하던 영상통화까지 걸었음을 고백하는 등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또한 백지영은 딸이 ‘정석원 판박이’임을 밝히며 이를 이루기 위해 밤마다 열심히 기도를 했다고 밝혀 큰 웃음을 선사했다.

‘라디오스타’는 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