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한끼줍쇼’ 김선아, 청심환 먹고 ‘예능 울렁증’ 극복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민호(왼쪽부터),김선아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의 김선아(오른쪽)와 최민호.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배우 김선아가 ‘예능 울렁증’을 극복하기 위해 청심환까지 먹고 녹화하는 프로근성을 보였다.

김선아는 23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최민호와 함께 밥동무로 나서 ‘규동형제’ (이경규,강호동)와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한다. 김선아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6년만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예능에 낮선 김선아는 촬영 초반부터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긴장감 완화를 위해 촬영 전에 청심환까지 챙겨 먹었다고 한다.

하지만 김선아는 긴장감도 잠시, “오랜만에 경험하는 예능 현장이 신기하다”며 오프닝부터 녹화현장을 셀카로 찍고 규동형제의 파파라치 컷까지 촬영하며 ‘한끼줍쇼’ 시청자 모드로 관람해 웃음을 줬다.

평소 낯을 가리는 성격의 김선아는 “한끼줍쇼’ 출연이 버킷리스트 실현을 위한 결정”이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함께 출연한 최민호는 “김선아와 같이 방송한 적은 없지만 사적인 모임이 있다”며 “모임 이름이 ‘낯가림’이다. 낯을 많이 가리는 연예인들이 모여있다”고 설명했다. 낯가림의 멤버로는 송중기, 마동석, 손현주, 장혁 등 연예계의 내로라하는 인맥들이 포진해 규동형제의 관심을 받았다.

김선아와 최민호의 ‘한끼’ 도전기는 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