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박해일 “김윤석·이병헌, 5개월간 내게 무릎 꿇어…부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박해일이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제작 싸이런 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박해일이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제작 싸이런 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에서 조선의 16대 왕 인조 역을 맡은 박해일이 충신 역의 김윤석과 이병헌과 함께 연기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박해일은  2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개최된 ‘남한산성’ 제작보고회에서 촬영 중 힘들었던 점에 대해 “저는 앉아서 이야기를 하면 돼서 다른 배우보다는 힘든 게 적었는데 팽팽하게 대립한 신하 역의 김윤석 이병헌의 자세가 (불편해서)보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당시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해일은 “5개월 동안 김윤석 이병헌 선배가 무릎을 꿇고 대사를 했다. 저는 왕이기 때문에 앉아서 이들을 바라보는데 그게 참 부담 됐다. ‘관절도 별로 안 좋은데 얼마나 힘드실까’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대사를 틀리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실수할수록 선배들이 고생하니까 긴장감을 갖고 촬영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남한산성’은 오는 9월 말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