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탁재훈 “김구라 잡으러 왔다”..’차렷 사건’의 전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탁재훈과 MC김구라

사진제공=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 

 

가수 탁재훈이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이하 라디오 스타)에서 “김구라를 잡으러 왔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23일 오후 방송되는 ‘라디오 스타’의 500회 특집에서 김구라의 ‘차렷 사건’ 전말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구라 차렷 사건은 앞서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이수근의 말에서 시작됐다. 이수근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 녹화 때, 출연자들과 화생방 훈련을 하지 않기로 했으나 김구라가 돌연 태도를 바꿨다. 탁재훈이 김구라를 혼냈고, 김구라는 차렷 자세로 들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차렷 자세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고 결국 이수근은 탁재훈을 증인으로 요청했다.

직접 출연한 탁재훈은 당시 김구라의 손 위치까지 정확하게 재현한다. ‘라디오 스타’ 관계자는 “탁재훈의 자세한 설명과 재연에 김구라는 당황했다”고 귀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