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김윤석 “‘전우치’ 이후 정통 사극 처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윤석,남한산성

배우 김윤석이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제작 싸이런 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윤석이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을 통해 첫 정통사극에 도전한다.

김윤석은 2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개최된 ‘남한산성’ 제작보고회에서 “‘전우치’ 이후로 사극을 제대로 건드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윤석은 “‘남한산성’은 우리가 늘 피하는 굴욕적인 역사와 기억이었다. 하지만 그것을 제대로 건드려서 우리가 그것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최명길과 김상헌의 중심은 같은데 다른 의견으로 첨예한 대립을 펼친다. 그 부분이 재밌다”며 “실존한 두 인물의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다”고 덧붙였다.

‘남한산성’은 오는 9월 말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