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신세경 “소아 만나 행복했다”..종영 소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신세경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신세경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신세경이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을 마치고 “극중 소아를 만나 정말 행복했다”고 밝혔다.

신세경은 지난 22일 종영한 ‘하백의 신부 2017’에서 트라우마를 가진 채 살아가는 주인공 윤소아 역을 맡았다. 그는 시청자들에게 섬세한 연기로 캐릭터를 잘 표현했다는 평을 얻었다.

특히 극중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남주혁과 설레는 순간을 잘 소화해 차세대 ‘로맨틱 코미디 여왕’의 가능성도 보여줬다.

신세경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여름에 첫 촬영을 시작해 가을에 끝났다. 긴 시간을 ‘하백의 신부 2017’과 보냈다”며 “무엇보다 소아를 응원해준 시청자들 덕분에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