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서울•도쿄•홍콩 프레스 투어 대성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동방신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동방신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가 서울, 도쿄에 이어 홍콩까지 ‘동방신기 아시아 프레스 투어(TVXQ! ASIA PRESS TOUR)’를 성황리에 마쳤다. 동방신기는 지난 21~22일 아시아 3개 도시를 찾아 팬들과 취재진을 직접 만났고, 2년 만의 활동 재개를 알렸다.

동방신기는 지난 21일 오전 11시 서울 신라호텔, 오후 7시 30분 도쿄 롯폰기 힐스에 이어 22일 오후 7시 홍콩 플라자 할리우드쇼핑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동방신기는 멤버들의 군 복무에 따른 2년여의 공백기를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특별 공연 ‘동방신기 스페셜 컴백 라이브 – 유어 프레젠트 -(TVXQ! Special Comeback Live – YouR PresenT –)’를 연다고 밝혔다. 공연은 9월 30일~10월 1일 서울, 10월 15일 마카오에서 개최한다. 동방신기는 이번 공연을 통해 팬들과 교감할 예정이다.

공연에 앞서 9월 25일 유노윤호가 솔로곡 ‘드롭(DROP)’의 음원을 공개한다. 이어 최강창민도 29일 솔로곡 음원을 발표할 예정이다.

동방신기는 이번 프레스 투어로 4년 7개월 만에 홍콩을 찾았다. 기자회견에는 홍콩 TVB, 동방일보, 애플데일리, 성도일보 등을 비롯해 중국 바이두, 시나, 봉황, 왕이 등 중국어권 주요 언론사 100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해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아시아 전역에서 K팝 열풍을 이끈 동방신기의 인기를 증명했다.

이에 앞서 홍콩국제공항에서는 동방신기가 입국하기 전부터 이들을 환영하는 수백 명의 팬들이 몰려 입국장 일대가 혼잡을 빚기도 했다. 플라자 할리우드쇼핑센터에도 동방신기를 보려는 팬 1000여 명이 운집했다. 동방신기가 광둥어로 “보고 싶었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하자, 팬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또 한국어로 ‘이제 다시 영원으로 출발’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동방신기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